악마는 조미료를 만든다.

마니산 등산후 점심을 먹기 위해 갔던 토가. 위 사진이 토가의 기본 순두부이다. 몽글몽글하게 생겨서 고소하고 담백한다. 이렇게 생긴것이 진짜 순두부.. 하지만 서울에서 순두부라고 파는것은 대부분 연두부이다. 사진으로 느껴지는 것보다는 훨씬 단단한 느낌. 연포탕이라고 불러도 될듯하다. 간은 전혀 되어 있지 않지만 그냥 먹어도 좋다. 정말 맛있게 먹었다.

일행이 시킨 새우젓으로 간이 된 순두부인데 곤쟁이젓으로 간을 맞추고 청양고추 그리고 약간의 후추가 들어간것 같았다. 기본으로 시켜서 직접 간을 하는편이 좋을 듯한데 일행은 상당히 만족한듯 보였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인천 강화군 화도면 흥왕리 566-1 | 토가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