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

[강원도 양양군] 각두골 / 백숙 잘 손질된 나물과 반찬, 잘 키운 토종닭, 아끼지 않은 재료들.. 백숙이 정말 맛있는 집입니다. 맛으로는 전국에서 둘째가라면 서러워할것 같아요. 아쉬운 점을 찾자면 국물에서 닭의 맛보다는 약재의 맛이 더 난다는것, 그리고 양이 한정되어 있어서 그런건지는 몰라도 반찬의 리필에 인색하다는점 정도지 다른 모든것이 좋았습니다. 설악산 오색약수터 근처입니다. 더보기
[대구 신암동] 성화식당 / 돼지국밥 전국 최고의 돼지국밥. 깔끔담백의 극치. 더 이상은 어떻게도 설명을 할 수가 없다. 어찌 이토록 깔끔할 수 있을까? 정성스럽게 토렴도 해주신다.. 게다가 부추마저 국물의 맛을 해친다고 사용하지 않으신다고 한다. 그 할머님의 말씀은 국물 한수저 뜨는것만으로 곧바로 납득할 수 있었다.. 그 어떤 국밥집과도 비교할 수 없는 맛.. 더보기
[마포구 성산동] 성산왕갈비 / 생돼지갈비 성산왕갈비. 흔치 않게 생돼지갈비를 하는집입니다. 사진속 음식은 4인분이에요.. 돼지갈비의 맛도 맛이지만 이집은 장점이 정말 많습니다. 숯불을 사용하고 고기도 직접 구워주시며 마늘인심도 넉넉합니다. 다른 고기집은 통마늘을 좀 달라고 따로 요청을 해도 통마늘이 없다고 하거나 주시더라도 코딱지만큼 주시곤 하는데.. 이집은 그냥 아주 넉넉히 주시면서 마늘까지 싹 다 구워주시니 마음 편하게 먹기만 하면 됩니다. 따봉~! 가격은 200g 에 14,000원. 2인이 가시더라도 저처럼4인분 주문하시는걸 추천드립니다. 그래야 커다란 덩어리로 턱~ 하고 나옵니다. 이 집의 마늘구워주는 방법. 다른 많은 고기집 사장님들이 본받았으면 좋겠습니다. 더보기
[종로구 내자동] 신안촌 / 매생이탕, 낙지연포탕 뜨끈한 매생이탕.. 겨울이 제철이지만 사시사철 먹을 수는 있다. 이집의 매생이탕 굉장히 깔끔담백하다. 사진빨은 최악이지만 맛은 굉장하다.. 전날 술을 잔뜩 마신 비몽사몽한 상태라도 입천장데지 않게 조심조심 한숟가락씩 먹다보면 어느새 속은 개운하고 시원하게 다 풀려버린다. 엄지 척~!! 두부가 없는 낙지연포탕은 깔끔시원칼칼~!! 동태전도 어찌나 잘부쳤는지 흠잡을수가 없었다. 다만.. 전의 가격이 약간 사악하다. 4만원.. 매생이탕과 낙지연포탕은 14,000원. 조금만 더 가까이에 있다면 자주 다닐것 같은 집이다. 더보기
[울산 신정동] 함양집 / 비빔밥 육회가 들어간 비빔밥 중 전국 최고라고 생각합니다... 처음 방문했을때 한숟가락 먹으면서 우와.. 하고 감탄사가 흘러나온집입니다.. . 여러번 재방문 해봐도 맛은 항상 같습니다. 비빔밥 정말 좋습니다. 이 집의 보탕국 역시 맛이 아주 훌륭한데.. 제가 입이 민감한건지 보탕국이 맛이 조금 그때그때 다릅니다. 어떤날은 보탕국에서 쇠맛이 나기도하고.. 어떤날은 안나기도 하고.. 좀 다릅니다. 이집의 시스템이 국을 미리 떠놓고.. 미리 떠놓은지 좀 오래되면 그릇의 철분맛이 국물로 스며드는것이 아닌가 혼자 추측해봅니다. 본점과 분점이 맛의 차이가 큽니다. 꼭 신정동 본점에서 드셔보세요.. 다른 지점은 조금 맵고 양념도 좀 셉니다. 더보기
[마포구 연남동] 하하 / 가지튀김 두 사진 모두 연남동 하하의 가지튀김입니다. 위사진은 확장전 아래 사진은 확장후.. 사진으로 보는것보다 맛의 차이는 훨씬 더 커서 이전에 제가 먹었던 하하의 가지튀김은 사라졌다고 봐야 할것 같습니다. ㅠㅠ 더보기
[구로구 오류동] 평양면옥 / 평양냉면 구로구가 서식지라서 밥 먹을곳도 마땅치 않은 처지입니다. 냉면도 마찬가지이긴 한데 그래도 냉면은 가깝다면 가까운. 점심시간에 다녀올만한 거리에 한 집이 있습니다. 바로 이집 오류동 평양면옥입니다. 재미난건.. 이집의 냉면은 아직도 발전을 하고 있는것 같습니다. 한해 한해 더 좋아집니다. 국물에서도 더 깊은맛이 나고 면과 육수에서도 끝맛이 점점 깊어지는것 같습니다. 게다가 가격까지 착합니다. 인근에 이런집이 있어서 참 다행입니다. 더보기
[마포구 아현동] 착한밥상 / 황탯국, 황태구이 솜씨 좋은 어미님이 차려주신 집밥같은 느낌의 한식집. 황탯국도 황태구이도 아주 좋다. 별내황소한마리육개장과 비교하자면 밥은 별내 승리, 황태구이는 착한밥상 승리. 이정도의 느낌이다. 인근에 있다면 매일이라도 갈 수 있는 집. 술을 마셨을때 이집의 황탯국이 생각나는게 한두번이 아니다. 더보기